이철희 “전두환 고려할 가치 없다” 노태우 국빈장 논란

이철희

이철희 정무수석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28일 26일 서거한 노태우 전 대통령에 대한 국장 개최 결정과 관련해 전두환 전 대통령의 경우 국장이나 국립묘지 안장은 검토할 가치가 없다고 말했다.

이날 이 후보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천 전 대통령을 언급하는 사람도 있지만 (노 전 대통령은) 전혀 다른 사건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노 전 대통령이) 용서를 구하는 마지막 말을 남겼고 유족들도 과거 5·18 묘지를 찾아 사과했다고 설명했다.

재테크사이트 안전한 20

그는 이어 국장을 치르기로 한 것이 역사에 의한 평가와 국민에 의한 평가가 끝났다고 믿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민주화 운동을 하고 인권변호사로 활동한 만큼 대통령으로서의 행동이 국민통합과 화합,

포용에 기여할 수 있다고 생각할 수 있었다.

이철희 의원은 이어 대선을 염두에 두고 취한 조치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의 국장에 대한 국민의 반대 여론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5·18을 겪은 국민의 의견을 충분히 수용하고,

민주화운동에 그토록 열심히 참여했던 국민들에게는 이번 결정을 받아들이기 쉽지 않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만난 것이 ‘대장동 수사 지시’를 하기 위한 것이라는 야당의 공세에 대해 이 후보는 선을 그었다.

그는 이 정부가 자랑스러운 것 중 하나는 지시를 내리거나 수사에 개입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회담이) 수사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검사들도 신경 안 쓸 것 같은데.”

이 후보는 대통령을 이런 선거 이슈로 끌고 가서 토론회를 촉발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대통령이 할 일이 많고 국정에 전념할 수

있도록 내버려두는 게 낫다고 언급했다.

이 전 시장은 야당이 대장동 사건 수사를 위해 특검을 요청한 데 대해 “국민들에게 이래라 저래라 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

(특검에) 여야가 합의하면 그때는 우리가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뉴스

이 대표는 이어 야당이 (대통령) 후보자를 선출하고 일부 사안을 논의하기 위해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청하면 기꺼이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러나 윤석열 의원이 국민권력당 후보가 되면 그런 요구를 하지 않을 것 같다.

결국, 그는 그것을 잘못된 만남이라고 불렀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