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된 멕시코 학생 43명 중 6명,

실종된 멕시코 학생 43명 중 6명, 며칠 동안 창고에 감금

실종된 멕시코

티엠 직원 구합니다 그런 다음 학생들은 살해를 명령한 지역 육군 기지의 사령관에게 넘겨졌습니다.

2014년에 강제로 실종된 멕시코 학생 43명 중 6명은 창고에 며칠 동안 살아 있다가 살해를 지시한

지역군 기지 사령관에게 넘겨졌다고 진실위원회를 이끄는 멕시코 정부 관리가 금요일 밝혔다.

알레한드로 엔시나스 내무차관은 1주일 전에 처음 공개된 위원회 보고서를 오랫동안 변호하는

동안 약간의 과장 없이 폭로했다. 그 당시 Encinas는 실종을 “국가 범죄”라고 선언하고 군대가 개입하지 않고 사건이 일어나는 것을 지켜봤다고 말했지만, Encinas는 6명의 학생이 Col José Rodríguez Pérez에게 넘겼다는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금요일 Encinas는 Ayotzinapa에 있는 급진적 사범대학 학생들이 그날 밤 Iguala 마을에서

현지 경찰에 납치되어 캠퍼스를 떠났을 때부터 당국이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납치된 학생 중에는 학교에 잠입한 군인이 있었고 Encinas는 군대가 그를 구출하기 위해 자체 프로토콜을 따르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Encinas는 “43명의 실종된 학생 중 6명이 며칠 동안 구금되어 오래된 창고에 살아 있었다가

그곳에서 대령에게 넘겨진 긴급 089 전화 통화로 확인된 정보도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6명의 학생은 사건 이후 최대 4일 동안 생존했으며 당시 호세 로드리게스 페레스 대령으로 알려진 대령의 명령에 따라 살해되고 사라졌습니다.”

국방부는 금요일 주장에 대한 논평 요청에 즉시 응답하지 않았다.

실종된 멕시코

진상규명위원회 보고서에 따르면 군대는 학생들이 납치된 지 나흘이 지난 2014년 9월 30일 익명의 긴급 전화를 등록했다고 한다.

전화를 건 사람은 학생들이 “푸에블로 비에호”로 묘사된 장소에 있는 대형 콘크리트 창고에 억류되어 있다고 말했습니다. 발신자는 계속해서 위치를 설명했습니다.

그 항목 뒤에는 여러 페이지의 수정된 자료가 이어졌지만 보고서의 해당 섹션은 다음과 같이 결론지었습니다

. 학생들의 폭력과 실종 사건, 사건의 진상을 은폐하려는 정부의 시도까지.”

나중에 위원회 보고서가 원래 조사의 결론과 어떻게 다른지 요약하면 대령에 대한 언급이 있습니다.

보고서는 “’대령’이 9월 30일에 모든 청소를 책임지고 그들이 살아남은 6명의 학생을 이미 담당했다고 언급했다”고 말했다.

2014년 9월 26일, 지역 경찰은 이구알라에서 그들이 탄 버스에서 학생들을 데려갔습니다.

동기는 8년이 지난 지금도 불분명하다. 그들의 시신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불에 탄 뼈 조각이 세 명의 학생과 일치했습니다.

실종된 학생들의 가족들은 수년간 정부에 군대의 개입을 더 깊이 조사하도록 압력을 가해 왔습니다.

지난주 연방 요원들은 전 법무장관 헤수스 무리요 카람을 체포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