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즈 기자 바이든이 2024년에 출마 안할것

뉴욕타임즈 기자 ‘많은 민주당원들’이 바이든이 2024년에 출마할 것이라고 믿지 않는다고 말한다.
조너선 마틴은 바이든이 ‘더 뷰’에 출연하는 동안 두 번째 임기를 노릴 것으로 보인다.

뉴욕타임즈

토토 솔루션 Dems는 중간고사 기간 동안 Biden에 대해 불평했다.
하지만 여전히 언론인과의 접촉을 제한하고 있습니다. 뉴욕타임즈

뉴욕타임스(NYT)의 조너선 마틴 기자는 바이든 대통령이 연임을 노릴 것이라는 복수의 장담에도 불구하고
2024년 재선에 출마할 것이라는 회의적인 기색이 역력했다.

월요일 마틴과 타임스의 동료 알렉산더 번스는 정치적으로 떠들썩한 그들의 책 “This Will Not Pass”를 홍보하기 위해 ‘더 뷰’에 출연했는데, 이 책은 팀 바이든과 팀 카말라 해리스 사이의 긴장감 등 민주당원들의 격동의 마지막 주와 비하인드 드라마에 대해 주요 헤드라인을 장식했다.

바이든이 공기와 악수하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은 ‘거짓’이라고 선언한 정치적 사건

플레이스 홀더
마틴은 현직 대통령이 4년 임기를 더 추구할지에 대해 “확실하지 않다”고 놀라움을 표시했다.

“최근 몇 년 동안 그들이 후보가 될 것인지와 다음 재선이 불확실했던 초선 대통령이 없었습니다. 바이든의 경우도 그렇습니다. 그래서 더욱 더 흥미로운 것이 됩니다.”라고 마틴은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2022년 1월 13일 목요일 워싱턴에서 열린 상원 민주당 코커스와의 회의를 마친 후 연설하고 있다. (사진: 에릭 리/블룸버그, 게티 이미지스)
바이든 대통령이 2022년 1월 13일 목요일 워싱턴에서 열린 상원 민주당 코커스와의 회의를 마친 후 연설하고 있다. (사진: 에릭 리/블룸버그 by 게티 이미지즈)

2020년 대선에서 바이든을 지지했던 ‘더 뷰’의 게스트 진행자 아나 나바로가 2024년 대선 출마를 암시하는 토요일 백악관 특파원 만찬에서 한 농담을 지적하며 그의 명예를 옹호했지만 마틴은 납득하지 못했다. 뉴욕타임즈

“그는 달리고 싶어 한다. 마틴은 나바로에게 “그는 건강 문제가 개입되지 않는 한 재선에 출마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많은 민주당원들은 그것을 믿지 않는다. 도망가지 않을 거라고 확신하고 있어요

“무엇을 근거로?” 나바로가 뒤로 밀었다.

그는 “2024년 그가 82세가 될 것이라는 사실과 그가 2기 임기를 다 채울지, 아니면 그가 그녀를 2기 임기를 다 갖기를 원하는지 회의적일 뿐이라는 점을 근거로 들며 ‘그렇다면 바이든은 아닐지 누가 될까’라는 의문을 제기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것이 이곳의 카말라 해리스 뉴스를 형성하는 것입니다.”

민주당이 선거 해 투쟁을 벌일 때, 언론은 메시지 문제를 비난한다.

플레이스 홀더
“그녀는 상원에 몇 년밖에 있지 않았고 바이든과 워싱턴에서 관계를 맺지 못했기 때문에 바이든이 국회의사당에서 부통령으로 있을 때 했던 역할을 다하지 못했다. 그리고 그녀는 외교 정책 경험도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녀의 도전은 그녀의 적임자를 찾는 것이었고, 그것은 웨스트윙과 긴장을 조성했습니다”라고 마틴은 계속했다. “우리는 책에서 그녀가 자신을 지지하지 않는 웨스트윙의 직원들을 보고, 그들이 바이든 대통령이 방에 들어올 때 그들은 항상 그를 지지하기 때문에 그녀가 무례함을 느끼는 장면이 있다. 그리고 그녀는 비서실장이 웨스트윙에 있는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어 ‘그녀는 이것을 알아차렸다. 부사장이 서 있어야 할 방에 들어오면 직원에게 말씀해 주세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카말라 해리스 부통령이 2021년 11월 15일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인프라투자 및 일자리법’ 서명식에서 악수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카말라 해리스 부통령이 2021년 11월 15일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인프라투자 및 일자리법’ 서명식에서 악수하고 있다. (로이터/조너선 애스턴)

번스는 이어 바이든과 해리스 사이의 긴장과 관련해 “정체성의 틀림없는 맥락”을 지적하며 동조했다.

번스 의원은 “바이든의 내부는 압도적으로 백인이며, 대부분 남성이고, 그들은 대부분 바이든과 매우 오랫동안 함께 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므로 바이든의 작전에 처음 참여한 사람이라면, 그 작전이 어려운 일이라는 것을 바로 알려줄 것입니다. 이 대통령과 가까워지는 것은 힘든 일이며 부통령에게도 마찬가지였다.

소식더보기